능주면 원지리 치매안심마을 ‘지정’

크게작게

화순매일신문 2021-06-05

 

  © 화순매일신문


능주면 원지리가 치매안심마을
3호로 지정됐다.

 

화순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안심마을 지정에 따라 지난달 26일 마을 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설명회와 현판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치매안심마을 사업은 치매 환자와 가족의 고립을 방지하고, 치매 환자가 원래 살던 곳에서 안전하게 계속 삶을 영위하도록 마을공동체가 환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사업이다.

 

마을 주민이 서로 치매 환자와 가족을 돕는 마을 돌봄 공동체를 조성하는 것이 사업의 목적이다.

 

화순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예방 교육, 치매 인지 선별 검사(CIST)를 진행하고 치매 지원 사업을 안내했다.

 

치매안심센터는 앞으로 치매안심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인지 재활프로그램, 치매 파트너 교육, 치매 안심 관리사 활동으로 재가 방문 돌봄(2)등을 운영한다.

 

치매 환자에게는 주거환경개선, 배회가능 어르신 인식표 보급, 실종 예방 지문 사전등록, 치매치료 관리비, 조호물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화순군보건소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이 확대 운영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치매안심마을을 통해 지역 사회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1-06-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