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전 총리, 화순 백신 특구 방문

크게작게

화순매일신문 2021-04-29

 

  © 화순매일신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9일 화순을 방문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화순백신산업특구 생물의약산업단지에서 항암 면역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인 박셀바이오의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시설을 둘러보고 바이오 기업인, 연구진과 의견을 나눴다.

 

특히 정 전 총리는 화순백신산업특구의 발전 과정, 국가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등 미래 비전에 관해 화순군의 설명을 듣고 첨복단지 추가 지정 추진 등에 관심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화순군은 화순백신산업특구 일대가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로 추가 지정되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정 전 총리는 현재 오송과 대구가 첨복단지로 지정이 되어있는데, 화순군도 지정이 될 필요가 있다앞으로 적극적으로 추진해 화순이 반드시 (첨복단지로)지정되었으면 좋겠다고 지정 지원을 약속했다. 이어 코로나19를 극복하면서 우리나라 바이오 분야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과 신뢰도가 높아졌다이 분야가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인데 지금까지는 상대적으로 투자도 적고 관심도 적었지만, 앞으로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꼭 키워나가야 하는 분야가 바이오헬스인 것 같다고 말했다.

 

구충곤 군수는 화순백신특구는 연구개발, 전임상, 임상, 생산, 인증 등 국내 유일의 백신과 면역치료 개발 전 단계를 원스톱 지원하는 인프라를 갖춰 K-바이오 거점으로 성장 잠재력이 충분하다첨복단지가 조성되면 바이오·치유·첨단 의료 자원을 활용한 감염병 백신·치료제 생산 기지로 발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순군과 전남도는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 추가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첨단의료복합단지는 보건복지가족부가 지정·고시하는 단지로, 지정된 곳은 현재까지 대구와 충북 오송 두 곳이다.

 

군과 도는 대구·충북 오송과 차별화해 면역 중심 의료서비스업 육성형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조성, 바이오메디컬 허브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정 전 총리의 화순백신산업특구 방문에는 구충곤 화순군수, 최기천 화순군의회 의장, 윤병태 전남도 정무부지사 등이 함께했다.

기사입력 : 2021-04-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