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철도 연장 화순 ‘먹구름’ 나주 ‘맑음’

크게작게

화순매일신문 2021-04-23

 

  © 화순매일신문


광주
~화순 광역철도 연장에 먹구름이 끼었다.

 

광주~화순 국가 철도망 계획안이 국토교통부 사전 공청회 논의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사실상 무산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22일 제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한 사전공청회를 열었다. 구축 계획안은 오는 6월께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사전공청회에서 광주~화순 연장안은 논의 대상에 제외된 반면 나주~광주 연장안은 포함돼 희비가 엇갈렸다.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은 5년마다 10년 단위 계획을 발표하는 최상위 철도 계획이다. 광주 화순 광역철도 연장 노선이 이번 계획에 포함되지 않을 경우 오는 2026년을 기약해야 한다.

 

앞서 전남도와 광주시는 광주 화순 광역철도 노선안을 합의하고 공동 노력에 나서면서 어느 때보다 주민들의 기대감도 컸다. 합의안은 광주지하철 종착역인 소태역에서 화순전남대병원까지 연장 12.4구간이다. 하지만 광주~화순 광역철도 구축안이 사전공청회 논의대상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그간 노력이 물거품이 될것이라는 기류가 팽배하다. 

 

앞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평가 때도 광주~화순 연장안은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고배를 마셔야 했다.

 

화순 광주간 광역철도 연장안이 무산 위기에 놓인 반면 나주~광주간 광역철도망사업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됐다.

 

국토해양부가 이날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 가운데, 나주~광주간 광역철도망이 정부()에 반영됐다.

 

4차 철도망 계획안에 따라 광역철도가 확충될 나주광주 노선은 광주 상무역에서 남평, 혁신도시 나주역을 경유하는 총 27.6km구간으로 이동시간은 81분에서 33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신정훈 의원은 광역교통망 확충은 지역균형발전과 성장을 위한 길이라면서 광주와 화순간 광역철도망도 국가계획에 추가로 반영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공청회를 통해 제시되는 의견들을 수렴해 오는 6월에 최종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 2021-04-23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