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국가대표팀, 화순서 도쿄올림픽 ‘담금질’

크게작게

화순매일신문 2021-04-12

 

  © 화순매일신문


배드민턴 국가 대표 선수단이 화순읍 하니움 문화스포츠센터에서 도쿄 올림픽에 대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12일 화순군에 따르면, 대표선수단은 지난 7일부터 하니움 체육관에서 도쿄올림픽에 대비한 강화 훈련을 하고 있다. 대표선수단의 강화 훈련은 30일까지 24일간 이어진다.

 

이번 훈련에는 김충회 감독을 비롯해 코치진 및 대표선수단 46명이 참여했다. 코로나19 방역 수칙 등을 철저히 지켜가며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대표선수단은 코로나19 유행에도 화순이 안전한 훈련을 할 수 있고, 하니움 등 스포츠 기반 시설이 잘 갖춰 전지훈련 장소로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순군은 하니움스포츠문화센터, 이용대체육관, 하니움복싱체육관 등 우수한 스포츠 기반 시설들을 갖추고 있지만,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전지훈련 유치를 지양해 왔다.

 

이번 배드민턴 대표선수단의 전지훈련 유치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오는 723일부터 17일간 열리는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예정인 국가 대표 선수단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화순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지훈련 유치 등 스포츠 마케팅 활동이 위축돼 있으나 앞으로 코로나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스포츠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21-04-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