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복·사평 주민들 뿔났다

크게작게

화순매일신문 2020-09-17

지난 8월 집중호우 때 동복댐이 수문을 열면서 주민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동복·사평면 주민들은 피해 복구와 보상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키우고 있어 향후 광주시의 대응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민들은 사평면동복면 번영회와 공동조사단 구성과 동복댐 주변 피해 전액 보상, 동복댐 하루 5km이내 주민들에게 지원하는 주민지원사업의 10km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동복댐이 수위조절을 실패해 하류 주민들의 피해를 키웠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장마철인 7~8월엔 담수율을 낮춰야 하는데 동복댐은 상시 만수위에 가까운 168.2m를 담수했다는 지적이다.

 

특히 사평면동복면 번영회는 광주시가 주민들의 입장을 반영하지 않을 경우 집회 등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장태수 사평면 번영회장은 광주시가 이번 물난리를 어쩔 수 없는 천재지변이라는 등의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 하고 있다면서 계속 이같은 입장만 되풀이 한다면 코로나 상황을 지켜본 뒤 대규모 집회 등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주민들이 강경한 입장을 굽히지 않는 것은 기상 이변 때 올해 같은 물난리가 되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재발방지를 위해 이번 물난리가 어쩔 수 없는 천재지변인지 동복댐 관리 문제인지를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주장이다.

 

화순군의회도 광주시에 피해 조사와 복구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이렇다 할 성과로 이어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군의회는 지난 820일 동복댐 관리사무소를 항의 방문한 뒤 화순군의회 차원의 진상조사단이나 특위 구성 등을 준비했지만 이마저도 내부 의견이 갈리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군의회는 이번 물난리와 관련해 정보공개 등을 통한 자료 등을 수집하고 있지만 광주시가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군의회는 이번 242회 임시회가 마무리된 뒤 진상조사단 구성 등의 추가 대응 방안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문제는 군의회가 특위나 조사단을 구성해도 광주시가 자료 제출 등의 의무가 없어 이마저도 실효성엔 의문시되고 있다.

기사입력 : 2020-09-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