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산림 피해 복구 속도낸다

크게작게

화순매일신문 2020-08-13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은 지난
7~8일 집중호우로 입은 산림 분야 피해 상황 점검과 복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 화순군에 따르면 7일부터 8일까지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평균 279.5mm(최대 이서면 410mm)의 많은 비가 집중적으로 내렸다.

 

군 산림산업과는 9~10일 필수 요원을 제외한 전 직원이 13개 읍·면 현장에 투입돼 산림 인근 전원주택, 통행이 적은 산간 오지 등 산사태 위험 지역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위험한 지역은 즉시 응급 복구했다.

 

11일 오전 9시 현재 잠정 집계된 산림 분야 피해상황은 임도 토사 유실 20개소 동구리 호수공원 나무 20그루 침수 수만리 생태숲 공원 산책로 데크 유실 만연사 오감연결길 14개소 탐방로 지반 침하와 토사 유실 한천·백아산휴양림 침수와 토사물 유출 등 40건이다. 피해 금액은 20억 원으로 집계됐다.

 

군은 피해 발생 즉시 위험 구간의 진입을 통제하고 산림 분야 피해 상황을 꼼꼼히 조사하고 있다.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 지역을 점검, 항구적 피해 복구에 나섰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군민들이 지역의 산림시설을 하루라도 빨리 이용할 있게 응급 복구를 신속하게 마무리 하겠다앞으로 다가올 태풍, 국지성 호우 등 자연재난 상황에도 대비해 철저한 시설 안전 점검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20-08-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