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화순군, ‘국가 면역 치료 플랫폼’ 유치

2024년까지 460억 투입…생물의약산업벨트 본격 조성
구충곤 군수 “차세대 백신, 면역치료 산업선도 발판 마련”

- 작게+ 크게

화순매일신문
기사입력 2020-06-01

▲ 화순전남대병원 전경.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은 면역치료 국가 컨트롤타워를 담당할
국가 면역치료혁신플랫폼 구축 사업을 유치했다.

 

1일 화순군에 따르면 구충곤 군수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함께 전남도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국가 면역치료혁신플랫폼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구충곤 군수는 면역치료 플랫폼 구축 유치로 우리 화순이 차세대 백신산업과 면역치료 산업의 거점도시로 성장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이번 공모사업 유치로 탄력을 받은 생물의약산업벨트를 성공적으로 조성해, 든든한 미래 먹거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연구부터 제품화까지 원스톱 지원국가 면역치료 거점 구축

전남대학교의과대학(화순전남대병원)이 주관, 운영할 국가 면역치료혁신플랫폼은 면역치료제 연구개발, 전임상·임상시험, 제품화까지 면역치료제 개발의 전주기를 원스톱 지원하는 면역치료 국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한다.

 

국가 면역치료혁신플랫폼 구축 사업에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460(국비 230·지방비 230)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화순백신산업특구 내 화순전남대병원 인근에 2021년까지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된다. 면역치료 전문가 70여명과 국내 유수의 대학교·기업·종합병원 등 17개 기관이 참여한다.

 

전남대와 GIST, 포스텍, 화순전남대병원, 삼성서울병원, ()박셀바이오 등 국내 최고의 면역치료 전문 기관기업 등 산····관의 효율적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오픈이노베이션 방식으로 추진된다.

 

항암 면역치료 세계시장은 암 치료 세계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2024년에는 165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국가 면역치료혁신플랫폼을 구축해 난치성 질환인 암과 치매 등을 극복할 수 있는 면역치료 원천기술 개발로 고가의 면역항암제를 국산화하고 면역치료 분야 거점 기반을 구축해 글로벌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 화순매일신문


생물의약산업벨트 조성 본격화기업유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화순군은 이번 사업으로 면역치료 연관 기업 30개사 유치, 1100여 개의 일자리 창출, 항암면역치료제 국산화와 신약 개발 등에 이바지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생물의약산업벨트 조성 사업의 핵심 기관인 국가 면역치료혁신플랫폼을 유치함에 따라 산업벨트 조성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민선 7기 화순군과 전남도는 문재인대통령의 공약인 화순·나주·장흥 생물의약산업벨트 조성 사업을 추진해 왔다.

 

화순군은 국가 면역치료혁신플랫폼 구축을 포함해 항암 바이러스벡터 지원센터 구축(290) 백신전문 기술인력 양성 사업(200) 스마트 임상지원센터 구축(125) 노화면역헬스 인증센터 구축(120) 바이오헬스 융복합 지식산업센터 구축(180) 사업을 단계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구충곤 군수는 이번 면역치료혁신플랫폼 구축 사업의 성공적 유치를 기점으로 생물의약산업벨트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화순을 차세대 백신산업 선도 도시로 육성하겠다미래 성장 산업의 엔진을 화순에 구축해 유망 기업을 유치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