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사평면, 농촌 일손 돕기 ‘구슬땀’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 인력난 겪는 농가에 일손 보태

- 작게+ 크게

화순매일신문
기사입력 2020-05-18

  © 화순매일신문


사평면 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은 지난
14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찾아 일손을 보탰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화순 지역도 전국 여느 농가와 마찬가지로 외국인 근로자 수급이 어려워 일손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사평면 직원 12명은 사평리에 있는 복숭아 농장을 방문해 과실 솎는 작업을 도왔다. 작업이 끝나고는 농가의 애로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함께 고민하기도 했다.

 

농장주 임봉탁(72) 씨는 요즘 코로나19로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 1000여 평 농장을 혼자 관리한다혼자 했으면 오랜 시간이 걸렸을 텐데 직원들이 도와줘 빨리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일손 돕기에 나서준 직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밝혔다.

 

김용성 사평면장은 일손 부족으로 시름하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앞으로도 농가의 어려움을 두루 살피고 일손 돕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