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화순군, 313억 규모 코로나 극복 추경안 편성

긴급재난지원금 및 재난기본소득 등
군의회 13~14일 제238회 임시회 개최

- 작게+ 크게

화순매일신문
기사입력 2020-05-12

 

▲     ©화순매일신문

 화순군은 12313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화순군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화순군의회와 집행부가 협의해 편성했다. 예산 규모는 제1회 추경과 비교해 313억 원이 늘어난 총 6896억 원이다.

 

2회 추경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국비 160억 원과 군비 부담분 17억 원, 화순군 재난기본소득 125억 원 등 코로나19 여파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의 어려움을 덜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맞춰졌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화순군 전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가구당 40만 원에서 최대 100만 원까지 지급된다. 화순군 재난기본소득은 전라남도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된 후 전 군민에게 1인당 20만 원씩 지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특수고용 노동자 등 특별지원 사업, 화훼농가 경영비 절감 지원 사업, 행정명령 다중이용시설 긴급지원 사업 등 다양한 계층을 지원하는 사업 예산 17억 원도 편성했다.

 

보건소 음압 특수구급차 구매, 장애인복지시설 방역용품 지급 등 방역 예방 분야에도 3억 원을 편성했다.

 

군은 부족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대규모 재난 등을 대비해 적립해 둔 재정안정화기금을 활용하고 예비비 세출·예산을 감액, 조정했다.

 

구충곤 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약계층의 생계가 위협받고 지역 경제 상황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하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방역뿐 아니라 더욱더 적극적인 경제방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구 군수는 이어 이번 추경에 반영한 예산이 군민의 경제적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화순군의회는 13일부터 14일까지 2일간 제 238회 임시회를 열 예정이다. 이번 임시회에선 화순군이 편성한 제2회 추경안 등을 심사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