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당, 내년 총선 공천룰 확정

정치신인·여성 가점 확대…음주운전 15년 이내 3번 ‘부적격’

- 작게+ 크게

화순매일신문
기사입력 2019-07-02

▲     © 화순매일신문


더불어민주당은
1일 당 중앙위원회를 열고 내년 총선룰을 담은 특별 당규를 확정했다.

 

내년 공천룰을 보면 정치신인과 여성에 대한 가점이 상향조정됐다. 선거에 한번도 출마하지 않은 사람에게 공천 심사 때 10~20%를 여성은 기존 최고 20%에서 25%로 상향했다.

 

자치단체장 등 선출직 공직자가 총선에 나서면 공천 심사에서 감점 폭을 기존 10%에서 30%로 확대했다.

 

도덕성 검증도 강화된다. 음주운전과 무면허운전은 선거일 전 15년 이내 총 3회 최근 10년 이내 2회 이상인 경우 부적격 처리된다. 병역기피 세금탈루 성범죄 등 사회적 지탄을 받는 중대 비리도 공천에서 배제된다.

 

단수 후보 선정 기준도 공천심사 결과 후보 간 차이가 20점 이상에서 30점 이상으로 엄격해졌다.

 

한편 내년 나주·화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군에 신정훈 현 지역위원장만 거론되면서 신 위원장이 경선 없이 본선 티켓을 거머쥘지도 볼거리다. 현재까지 민주당 나주화순 지역구 공천을 희망하는 후보가 없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본선 직행설이 흘러나오고 있는 것.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화순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